나의 동네 지방선거 이야기... 투덜투덜~

당 차원이나 개인 인물 이야기는 다른 포스트에서 하기로 하고 이것은 제가 투표한 선거에서의 이야기로 좀 좁혀 이야기해보겠습니다.

1. 위키질도 안 해본 딴나라당 구청장 후보

지방선거는 지방 이슈를 다루는게 매우 당연합니다. 뒤에 깔 래디컬 페미니즘 여성 한 명같은 사람도 있지만 이렇게 지방선거를 우습게 여기는 사람은 당선되지 못합니다. 이건 민주당도, 딴나라당도 대부분 매우 잘 알고 있습니다.(아닌 경우도 없는건 아닙니다.) 그래서 비록 박살난 딴나라당도 대부분은 나름대로 지역 이슈를 챙겨서 공약을 내거는 FM대로의 선거전략을 내세웁니다. 그런데 이번 저희동네 구청장 선거에서 딴나라당 구청장 후보는 그게 아니었습니다.

이 분의 공약은 '뚝섬유원지역을 자양역으로 개명하겠다'입니다. 자양동 유권자들에게 나름 자기는 당근이라고 던진 것이겠죠. 이렇게 이름 바꾸면 집값 올라갈거 아니냐... 뭐 이런 생각을 했을겁니다.

그런데 이 분, 본인이 문제인지 보좌하는 사람들이 문제인지 위키질 한 번 안해보고 이 공약을 만들었군요. 위키 검색 조금만 해봐도 저걸 공약으로 내세우기가 어렵다는걸 말입니다. 뚝섬유원지역을 자양역으로 만들길 원치 않는 사람들이 바로 자양동 사람들이라는걸 몰랐습니다.

원래 7호선 공사 당시 뚝섬유원지역의 임시명칭이 자양역이었습니다. 분명히 자양동에 있으니 말이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정작 자양동 주민들은 자양역 대신 더 지명도가 높은 뚝섬유원지의 이름을 쓰길 원했습니다. 동네 이름이 붙는 역 보다 서울의 대표 랜드마크의 이름을 붙인 역이 나중에 더 지역을 설명하기 좋다는 것이겠죠. 위키만 검색해도 바로 나오는 내용인데 그 딴나라당 구청장 후보님은 그걸 몰았습니다. 동네 사람들이 하길 원치 않는 공약은 내거는게 아닙니다.

2. 돈 계산도 못하고 공약을 터트리는 간잽이

3번 당으로 나와 작년 대선에서 3위를 하시고 이번 시장 선거에서도 3위를 하신 간잽이님. 이제 따님 졸업을 이유로 늘 그래왔듯이 해외로 뜨실 준비를 하고 계신데, 그저 운이 나빠서 3위 하신거 절대 아닙니다. 플랭카드로 걸어두신 그 공약이 얼마나 돈을 먹는지는 계산을 해보셨는지요? 기업가 출신이시면 당연히 했을거 같은데 그 필요 비용이 터무니없다는 생각은 안 해보셨는지요?

서울의 모든 지상 전철, 심지어 디젤 기관차가 가시는 경부선이나 경원선까지 지하화를 하시겠다는 공약을 내거셨는데 그러면 보기는 좋죠. 도로도 넓어지고 주변 아파트 가격도 오를거구요. 그 자체가 나쁘다고는 하지 않겠습니다. 지금은 할 수 있으면 웬만하면 지하화를 하니까요. 문제는 그걸 할 때 들어가는 돈 계산과 문제점 계산을 통 안하거나 대놓고 무시하신것 같다는 것입니다.

서울시 구간만 딱 나온 것을 보지는 못했지만, 경부선의 서울역부터 대충 군포 정도까지 지하화하는 돈이 아무리 적게 잡아도 15조원 이상인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나머지 구간까지 더하면 이게 30조가 될지 50조가 될지 가늠도 안 될 수준입니다.

서울시 올해 1년 예산이 22조원인데 장기적으로 할 건데 뭐가 문제냐 하실 분도 계시겠습니다만, 그 22조원 서울시 예산에서 교통 관련으로 쓰는 돈이 얼마일까요? 2조3천억원 조금 넘는데 그 돈으로 지하철 땅파고 지하철 적자지원해주고 시내버스 보조금주고 도로 새로 내고 다리 보수하고 그럽니다. 서울시 재정에 치명타 안 입히고 복지 싸그리 안 없애면서 저 예산 만들려면 그게 몇십년이 걸릴까요? 대만은 30년 걸려 타이페이 지하화를 했다고는 합니다만 우리나라도 그러자구요?

덤으로 간잽이께서 돌아가시고 남을 정도로 시간을 들여 이 프로젝트를 시행한다 칩니다. 그 사이에 경부선과 중앙선과 경원선, 2호선은 어떻게 하실겁니까? 경부선과 중앙선 끊으면 우리나라 철도교통과 산업이 마비됩니다. 2호선을 끊으면 서울시의 교통은 죽습니다. 이거 하고 다음에 시장 재선되고 대선 올라갈 수 있을거라 생각하셨나요? 그렇게나 까고 싶어서 난리가 아닌 박원순 시장이 바보라서 7년동안 이 짓을 안 했겠는지요. 하고 싶어도 돈이 없어 못 하고 나라의 명줄을 죄고 시민의 삶의 질을 끌어내리는 일이라 못 한 것이라 생각은 안 해 보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