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조등 눈뽕이 상향등 책임이라고? 바보야, 문제는 하향등이야! 밟아밟아~

일단 이 기사부터...

검색하여 나오는 기사들의 논조는 다들 비슷하기에 이 특정 기사만의 문제가 아닌 언론 전체의 문제에 가깝다고 해야 할 것입니다. 기사 내용 자체는 '스티커를 붙여 사람을 놀라게 한 것은 잘못이지만 상향등을 켜는 넘들도 나쁜 넘들이다'이며 중립적인 기사처럼 보입니다. 뭐 그건 좋은데...

정말 이게 주로 '상향등' 때문에 벌어지는 일이라면 말입니다.

이 기사'들'이 놓치고 있는 것은 중립성 문제가 아니라 '상향등이 문제다'라고 명시하여 보통 도로에서 벌어지는 일명 '눈뽕'이 상향등만의 문제로 한정을 시켜버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눈뽕 테러는 상향등때문에 벌어지는게 아니라 정 반대로 하향등때문에 벌어집니다.

이번 사건에서도 그렇고 대부분 문제가 되는 것은 뒷차의 불빛이 룸미러에 비치며 생기는 눈뽕입니다. 그런데 이런 눈뽕은 상향등이 원인인 경우가 그렇게까지 많지는 않습니다. 상향등의 기술적인 문제가 아닌 상식의 문제 때문입니다. 시내에서 정말 상향등 모드로 켜놓고 다니는 무개념자는 없지는 않아도 분명히 드문데다(일단 계기판에 상향등 모드라고 표시되니 눈치를 못채기도 보통은 어렵습니다.), 상향등을 켜고 달려야 할 정도의 시골 국도나 지방도라면 앞차가 있을 가능성도 낮고 대부분 대항차들이 불편을 겪는 정도입니다.

경고용으로 날리는 상향등이 그나마 현실적인 문제고 어느 정도는 짚고 넘어갈 점은 맞지만 이 역시 비중면에서 가장 큰 문제라 보기는 어렵습니다. 적어도 '자신이 하고 있는 운전이 도로 전체의 흐름 기준에서 문제가 없다면' 경차를 몰건 슈퍼카를 몰건 하이빔이 날라올 일은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즉, '도로 흐름이나 실제 안전과 무관하게 경차니까(또는 여성이니까, 초보자니까 등) 시비걸려고 일부러 행패부리는 개자식'은 우리의 생각보다 훨~~~씬 적으며 적어도 운전을 할 때 이런 Dog 자식들의 존재 여부를 심도있게 생각할 정도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저도 경차를 몇 년째 지금 네 대째 몰고 있습니다만(현재의 친구가 3대 똥개), 스스로 '도로 흐름과 뒷차의 안전에 방해를 했다'는 인식이 없는 상태일 때 저런 일을 당해본 적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물론 정말 경고성 하이빔이야 가끔 맞습니다만, 벤츠나 BMW들보다 빠르면 빨랐지 적어도 이들보다 느리게 운전하며 도로 흐름을 방해하는 일은 만들지 않는다는 운전을 처음 핸들을 잡은 이래 원칙으로 삼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사실 저 기사들에서 다루지 않고 있는, 정말 중요한 문제는 경차부터 대형차까지 모두 겪는 하향등의 조사각을 일부러 높게 조절하여 상향등 비슷하게 만들어 버리는 Dog 자식들입니다. 이 문제가 훨씬 심각하며 시간이 가면 갈수록 문제가 커지고 있는 부분입니다.

차들에 조사각 조절 기능이 들어가면서 일부러 조사각을 높게 설정하는 차들이 늘고 있습니다. 원래는 안전을 위해 적당히 조절하라고 만든 기능을 일부러 앞의 차들을 방해할 목적으로 조사각을 높이는 구제불능 Dog 자식들이 도로에 넘쳐납니다. 그나마 양쪽 다 조사각을 높였다면 '생각이 없어 저렇게 했을 때 남들이 불편할 생각을 못했나보다'라고 눈꼽만큼은 이해를 해줄 수 있지만, 한 쪽만 조사각을 높인 것들은 확신범 그 자체입니다. 남들을 위험하게 해서 자기 앞에 서지 못하게 하려는 꼼수, 남의 목숨을 위협하는 폐를 끼치면서 자기만 여유 있게 거리를 벌리겠다는 그 심보를 이해를 해줘야 할 이유는 1원 한 장 없습니다.

이게 어쩌다 있는 일이 아니라 이제 밤에 퇴근을 하면 저 짓을 안 하고 있는 넘들을 뒤에서 못 볼 정도입니다. 정말 때려 잡아야 하는 것은 하이빔 경고가 아니라 이런 자기 욕심을 채우기 위해 남들은 죽고 다쳐도 상관 없다는 인간들입니다.

하이빔 경고가 위험하고 이것에 대해 불법화를 해야 한다는 의견에는 반대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렇지만 이것만 때려 잡으면 뒷차의 불빛에 내가 위협을 받을 일이 없을거라 생각하는 것은 착각도 이만저만이 아닌 일입니다. 어쩌다 켜는 하이빔보다는 매일 밤 켜지는 하이빔급 하향등이 훨~~~씬 위험하며 이 역시 때려 잡아야 하는 일입니다.

아마 이걸 제대로 불법화하여 단속한다면 경찰은 음주운전 단속 저리가라 하는 짭짤한(?) 수익을 올릴 수 있을걸로 봅니다. 만약 이러한 Dog 자식들을 귀찮아서 단속하기 싫다면 조사각 조절 기능을 봉인해두고 정비소에서만 손을 댈 수 있도록 법제화를 해주길 요청합니다. 정작 널리 퍼진 악은 외면하고 어쩌다 나오는 악 하나만 여론몰이를 하여 때려 잡는 것은 그저 자극적인 눈 돌리기에 불과합니다.

덧글

  • Heb614 2017/08/25 13:12 # 답글

    저도 한때 한쪽 하향등만 높이고 다닌적이 있었습니다! 왜냐면 새차를 샀는데 그렇게 출고되서 나왔으니까요!
    승용은 차체가 낮아서 대충이라도 맟추고 나오는 모양이지만, 이것도 정작 흰색벽에 비추면 조금씩 안맞습니다.
    특히 요즘 RV들은 출고될때 보면 정말 짝눈 많아요! 그리고 대부분의 운전자가 자신이 소유한 차량의 조사각
    조절이 가능하다는걸 알지 못하는 사람 많습니다. 인터넷 동호회에 가보면 이런 질문 하는 사람들 많거든요!
    심지어 사이드미러에 열선이 들어가는걸 모르는 운전자도 부지기수 인걸요! 저도 제차 살짝 짝눈입니다.
    제가 조절한거 아니구 출고때부터 살짝 조사각이 틀어져 있었습니다. 그렇게 거슬릴정도는 아니라서 그냥 타고
    다닙니다. 예전에는 칼같이 맞추고 다녔지만 나이가 들다보니 이젠 이런것도 귀찮아져요!
    낮에는 똑바로 맞출수도 없고, 내가 틀어놓은것도 아닌데 밤에 흰색벽 찾아가며 주차하고 조사각 맞추기도
    쉽지 않습니다, 그러니 이런 불만은 완성차업체에 제기하셔야 합니다!
  • Adolf Kim 2017/08/28 10:50 #

    물론 차량 유지에 전혀 관심이 없는 사람도 많겠습니다만, 그렇다고 면죄부를 줄 일은 아닙니다. 차량 관리에 대한 일차적인 책임은 소유자에게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가 등화 관련 문제에 대해서는 튜닝을 제외하면 규정만 두고 단속을 거의 안해서 문제인거고 그래서 사람들이 더 관심을 안 두는 것이라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만 적어도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이야기는 아니라 봅니다. 도로는 자기만의 공간이 아니라 타인과 공유하는 공간이며, 남의 안전을 보장해주는 것이 자신의 안전을 확보하는 길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 모닝 2017/08/25 16:53 # 삭제 답글

    경차를 네 대째 타시는데
    외제차 보다 느리게는 가지 않는다는 마음가짐으로
    핸들을 잡으신다고요? 모닝이나 스파크로?
  • Adolf Kim 2017/08/28 10:47 #

    Why Not인지요? 물론 '최고 속도'를 따지면야 말이 안 되지만, 도로에서 최고 속도로 달리는 미친짓을 하는 사람은 언론에 나올 레벨이니 당연히 언급할 가치가 없습니다.

    참고로 여기서 '느리게 가지 않는다'는 것은 '도로의 흐름에 어긋나지 않는 범주 안에서'를 의미합니다. 즉 보통 제한속도 이내나 거기에서 약간 오버 범위를 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국산차, 그리고 고급 수입차도 이 범주를 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고급 수입차가 평균적인 흐름보다 천천히 가는 경우도 많기에 이들보다 느리게 가지 않는다 = 도로 흐름에 거스르지 않고 잘 따라간다는 의미가 됩니다.

    지금까지 운전을 하면서 느낀 바는 '이 땅의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여성운전자, 경차운전자를 특정하여 일부러 괴롭힐 정도로 한가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즉 차급이 작거나 특정 성별이라서 운전에 아무런 문제점이 없음에도 괴롭힘을 당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며, 대부분 운전 자체에 무언가 문제가 있을 때 항의가 들어온다는 것입니다. 경차의 경우 초보운전자의 비중이 높다보니 운전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높고 그래서 크랙션이나 하이빔이 위험행위에 대한 항의로 날라오는 경우가 많을 뿐 정말 자기가 완벽한 운전을 하는데 고의로 시비를 거는 경우는 사실상 무시해도 좋을 정도로 없더라는 것입니다.
  • mm 2017/09/03 21:28 # 삭제 답글

    자동차 검사할 때 조사각 측정도 상향등 기준으로 한다는 점도 문제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