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원주고속도로(제2영동고속도로), 어떤 X가 이딴식으로 만들었냐!!! 밟아밟아~

광주원주고속도로를 이용하여 동쪽을 왕복했습니다. 남쪽으로 돌아가는 일을 줄이니 시간도 줄고 기름값도 줄어드는데다 통행료도 민자 치고는 그리 나오지 않아서 꽤 기대를 했습니다...만, 이거 참 답답하기 그지 없는 도로입니다. 선형이 X판인건 아니고 선형은 원주JC 진출입이 보기보다 훨씬 급해 과속하면 벽 때려 박기 딱 좋다는거 빼면 그렇게 큰 문제는 없는데 문제는 다른 곳에 있습니다.

1. 어리버리한 삽질 운영

적어도 이 고속도로는 하드웨어 자체는 그렇게 부족하지 않게 지어 놓았습니다. 다른 민자도로와 달리 양끝에 톨게이트도 없고 스마트톨링으로 처리를 해버리니 양쪽에서 지정체가 벌어지는 문제는 없습니다. 휴게소 역시 민자라서 비싼 것을 빼면(정말 비쌉니다. 다들 가격에서 500~1,000원은 더 높게 계산해야 합니다.) 하드웨어로서는 그렇게 문제는 없습니다. 휴게소를 비롯한 하드웨어는 이 고속도로가 '영동고속도로 호법-여주구간의 분명한 백업'임을 자각하여 이용차량이 꽤 많을 것을 가정하여 만들어 놓았습니다.

하지만 그러면 무엇을 하겠습니까? 운영 자체는 전혀 준비가 되어 있지 않습니다. 공사자재가 여전히 굴러 다니는 것이 구석에 보이는데다 자판기는 전기 공사를 완료하지 못해 전원을 꺼 놓았습니다.(토요일 기준. 일요일은 가동) 휴게소의 식당도, 편의점도 빠르고 효율적인 처리와 너무나 거리가 먼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체감이지만 음식은 다른 휴게소보다 2~3배 정도 시간이 더 걸렸고 수저 등 자재의 보충도 제대로 이뤄지지 못해 '있는 다른 곳에서 가져다 쓰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습니다. 사람이 폭주했냐구요? 그렇지도 않았는데, 영동고속도로의 다른 휴게소였다면 '그냥 평범한' 수준에 불과했습니다. 식당에 앉을 자리도 나지 않아 서 있는 사람이 넘쳐나는 그런 상황도 아님에도 준비가 꽤 허술했습니다. 시간이 지나 각 구성원들이 제대로 효율적인 길을 찾게 된다면야 해결은 될 일이지만 적어도 한두달 정도는 다른 휴게소급의 빠른 대응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2. 만든 사람을 남한강에 던져버리고 싶은 초월IC

이 고속도로를 죽이는 A부터 Z까지는 다름아닌 초월IC입니다. 경기광주JC와 바로 붙어 있는(톨게이트도 붙어 있습니다.) 초월IC는 광주시나 성남시 사람들이 강원도쪽으로 쉽게 가라고 만들었고 그건 좋은데 문제는 여길 이용할 사람들을 너무 우습게 봤다는 것입니다. 톨게이트 자체를 그냥 소도시 수준으로 만들어 놓았는데, 문제는 안그래도 3번-42번 국도를 타는 차들이 넘쳐나는데 이걸 만들어 놓았으니 다들 '아싸조쿠나~'라며 다들 달라붙었다는 것입니다.

그나마 원주로 가는 것은 막혀도 톨게이트 전만 막히고 고속도로 위에서는 큰 문제가 없는데, 광주로 가는 쪽은 초월IC로 나가려는 차들이 톨게이트에서 나가질 못하고(여기서도 부족한 일반 요금 수납 부스 + 어리버리함이 겹칩니다.) 정체를 일으켜 버립니다. 오히려 주가 되어야 할 중부고속도로로 갈 차들은 얼마 되지도 않는데 수십km를 막혀서 갑니다. 정체 원인이 그냥 차가 늘어서가 아니라 톨게이트에서 잡힌거라서 아예 서버리는 상황은 기본에 움직여도 시속 5km 레벨입니다. 20km 정체에 2시간이 걸렸으니 말을 다했는데, 차라리 원주-여주-호법으로 갔다면 최소 1시간은 먼저 갔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게 오늘만의 일일까요? 아마 매주 주말 오후는 다 이모양 이꼴이 될 것입니다. 초월IC의 요금소를 없애버리든가 스마트톨링으로 전환하든가 IC 자체를 폐쇄해버리지 않는 한 이 고속도로의 가장 큰 존재 이유인 영동고속도로-중부내륙고속도로의 바이패스 기능은 전혀 기대할 수 없을 것입니다. 정말 이 IC를 만들고 설계한 사람을 남한강에 던져버리고 싶을 정도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