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엔진오일 바꿀 때가 슬슬 돌아옵니다. 밟아밟아~

정말 세월은 유수처럼 흘러간다고 느끼는게 이럴 때입니다. 똥개에 엔진오일 바꾸고 필터 재생해준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또 10,000km의 주행 거리가 늘었습니다. 그 때와 지금이 다른 점이 있다면 이전에는 필터 재생(물빨래)를 한 뒤 마르는 데 꽤나 시간(이틀)이 걸렸지만 지금은 빨아버리고 그늘에서도 반나절이면 다 말라버리는 날씨라는 것 뿐입니다. 지금 같은 날씨에 필터 재생을 했다면 아마 아침에 청소하고 저녁쯤에는 똥개의 재기동이 가능한 상황이었겠죠. 필터 재생 주기는 개인적으로 25,000km 정도로 잡고 있으니 이번에는 청소와 오일의 추가 도포 정도만 해줄 계획입니다. 경차에 별 웃긴걸 다 한다고 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이래저래 관리를 하고 손을 대주니 겉으로는 평범해도 고속화도로와 고속도로에서 욕 먹을 일이 없는 성능을 보여주는 똥개가 되었으니 이에 대해서는 별 후회는 하지 않습니다.

하여간 이번에도 엔진오일 교체 주기가 와서 또 고민을 할 때가 왔습니다. 이번에는 아버지의 똥개까지 함께 엔진오일 교체를 해야 할 상황이 왔는데 뭐 아버지 똥개는 반 농업용 차량인데다 고령 운전자가 밟을 일도 거의 없으니 ZIC X9 정도를 넣고 필요에 따라서 엔진 코팅제나 누유 방지제, 시스템 클리너 정도를 투입하는 정도로 큰 돈을 안 들이고 유지하고는 있습니다. 걱정은 제 똥개인데 고민 사항은 대충 이렇습니다.

1. 엔진오일을 뭘로 할 것인가?

지금 쓰는 것은 Divinol ASN 5W30입니다. 원래는 Mobil1 EP를 썼다 조금이나마 비용을 낮춰보자(네 병을 넣으면 대충 대충 교체 공임정도의 차이는 나옵니다.) 고른 것인데, 초기 5,000km까지는 꽤 괜찮았는데 이후 품질 유지가 좀 아쉬운 느낌이 들고 오일 증발 문제가 조금 걸려서 다시 이전대로 Mobil1 EP로 돌아갈지 고민중입니다. 오일 증발이 있기는 해도 기본적으로 3.5L가 들어가 오일이 조금 남고 중간에 이걸 보충하면 대충 버틸 수는 있는 정도이며 초기 상태에서의 성능이 꽤 좋아서 가격을 생각하면 결코 나쁜 오일은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최종적으로는 아마 주문하는 시점까지 고민하다 그냥 충동적으로 선택하지 않을까 합니다만 똥개가 무슨 스포츠카나 스포츠 세단이 아니기에 적절한 가격대의 오일 고민은 늘 계속되지 않을까 합니다.

2. 미션오일을 뭘로 바꿀 것인가?

CVT가 아닌 4단 AT 똥개에 들어가는 JF405E는 이미 널리 알려졌지만 과열이 되기 딱 좋은 미션입니다. 덕분에 미션오일도 JWS3314 규격 한정인데다(현재의 GM 순정은 일단 이 규격은 아니고 JWS3317이라는 비슷한걸로 때려 붓습니다.) GM에서 이 오일을 공급하지 않고 있어 문제입니다. 현대모비스에서 모닝 구형 및 아토스용으로 MX-4라는 이름으로 미션오일 공급을 하고는 있는데 이게 다른 미션오일 가격의 두 배를 찍어버립니다. 그냥 중력으로 대충 빼버리면 2L 정도 들어가는 물건이라서 숫자만 따지면 돈이 별로 안 들거 같지만 실제로는 엔진오일 교환 비용과 거의 비슷하게 들어갑니다.

GM에서 닥치고 빼버린 미션 오일 쿨러도 사제나마 달아 놓은 똥개이기는 하나 그래도 미션 자체가 거시기한건 사실이라서 미션오일 교체 주기는 짧게 가져가고 있습니다. 주기로 잡고 있는 25,000km가 함께 다가 왔는데, 저 비싼 MX-4를 넣을지 아니면 지난번에 넣었던 록타이트 ATF를 쓸지 아니면 이번에 또 바꿔서 Divinol ATF-C VI를 쓸지 역시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록타이트는 MX-4에 비해 2/3 가격이고, Divinol이면 절반 가격에 불과합니다. 어차피 JWS3314의 호환 규격이 GM Dexron III G라서 이 규격에 맞춰 넣어도 별 문제는 없기에 싼것으로 넣어볼까 하는 생각으로 많이 기울기는 했습니다.

3. 아이고 귀찮아~

사실 이게 가장 큰 문제라면 문제입니다. 오일이야 그냥 미리 쇼핑몰에서 주문하면 되는 일이기는 하는데 그걸 갈러 가는게 귀찮습니다. 정확히는 갈러 가는건 괜찮은데 갈 때 까지 기다리는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립니다. 오전 일찍 가서 방문 수령을 해서 교환을 하러 가도 줄이 서 있어 대기 시간만 1~2시간은 가볍게 잡아 먹기 때문입니다. 덤으로 토요일 점심 시간은 서울이 지옥이 되니 집에 오는 시간까지 하면 오전이 날아가는건 기본이고 집에 오면 2~3시가 됩니다. 아침 8시에 집에 나가서 저 시간에 집에 오면 토요일의 반 이상이 날아가버립니다. 이 시간이 날아가는 것이 가장 아깝고 그것이 엔진오일 교체의 가장 큰 문제라면 문제입니다. 가끔은 그냥 가까운 GM에서 순정유 갈면 편한데 왜 사서 고생이냐는 생각을 합니다만 서울 시내 정체에 시달리고 때로는 강원도 비포장 자칭 국도에서 구르고 때로는 고속도로에서 동형 차량이 보통은 안 내는 속도까지 내버리며 험하게 굴려지는 똥개에 이 정도는 해줘야 하지 않겠느냐는게 주인의 마음이라 귀찮아도 하기는 합니다. 물론 그러면서 이렇게 툴툴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