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제품에 붙은 '월 전기요금 xxxx원'을 믿지 마세요~ 투덜투덜~

사실 알 분들은 다 아는'불편한 진실'입니다만, 보통 가전제품(보통 전열기, 에어컨나 모터가 들어가는 것들) 가운데 백색가전류나 전기를 조금 많이 쓸 것 같은 것들의 광고에는 늘 '월 전기요금 xxxx원!'이라는 말이 붙습니다. 전기요금이 생각보다 적게 나오니 마음 놓고 사서 마음 놓고 쓰라는 소리인데, 저는 이 광고를 볼 때마다 '이런 사기꾼들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사실 저 말 자체는 '거짓말은 하지 않는다'라고 해도 좋습니다. 정말 저런 전기 요금이 나올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그 요금은 혼자 사는 집, 그것도 전기를 집에서 거의 쓸 일이 없는 집이 아니면 나오기가 어렵습니다. 그 이유는 가정용 전기의 누진 제도 때문입니다. 보통 '월 전기 요금 x원'을 말할 때는 가정의 해당 시점에서의 전력 소비량이 0kWh임을 가정합니다. 하지만 집안의 가전제품이 달랑 그것만 있는 것은 아니니 저 기준은 이론적으로 거짓말은 아니지만 현실에서는 거짓말입니다.

저도 '4인 가족'이라는 기준을 그리 좋아하지는 않습니다만, 일단 서울시 거주 4인 가족의 2013년 월 평균 전력 소비량이 316kWh이라고 합니다. 또한 1인 가구조차 200kWh 이상은 기본으로 씁니다. 1인 가구의 전력 소비량이 사람 수에 비해 많은 것은 줄일래야 줄이기 어려운 가족 공통 가전제품(백색가전, 중앙조명 등)이 있기 때문입니다. 새로 가전제품이 들어오면 당연히 종전에 깔아둔 월 평균 전력 소비량에 더해지는 만큼 늘어나는 전기요금 부담은 이 월 평균 전력 소비량을 기본으로 깔고 들어가야 합니다.

그러면 월 5,000원 정도의 전기 요금이면 충분하다는 가전제품 X의 실제 전기 요금 부담을 계산해 보겠습니다. 이걸 월 전력 소비량으로 환산하면 대충 82kWh정도 됩니다. 물론 아파트의 경우 이 보다 전기 요금이 더 적게 나오며, 집안의 전력 소비량이 늘어날수록 그 차이가 커집니다. 아파트는 보통 고압 전력을 받아 아파트 내의 변압기를 통해 220V로 바꾸는데 이 요금이 단독주택이나 빌라의 전기요금보다 적습니다. 가장 기본 요율만 해도 단독주택 전기 요금의 95%, 300kWh대에서는 75% 수준까지 떨어집니다.

그렇다면 저 82kWh를 더 썼을 때 늘어나는 전기 요금 부담은 얼마나 될까요? 계산하기 쉽게 그냥 1인 가정 200kWh, 4인 가정 300kWh를 가정하고 늘어나는 전기 요금을 따져보면 이렇습니다.

- 1인 가정(단독/빌라): 15,407원
- 1인 가정(아파트): 12,078원
- 4인 가정(단독/빌라): 23,009원
- 4인 가정(아파트): 17,679원


정리하면 '5,000원은 개뿔'이 됩니다. 아무리 못해도 두 배 이상 요금이 더 나오며, 심하면 네 배 이상의 요금을 물어야 합니다. '까짓거 2만원'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가정에서 2만원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돈입니다. 최소한 집의 식탁에 삼겹살 한두번은 더 오를 수 있는 돈입니다.

그래서 저는 정부에서 엉뚱한 생각이나 품지 말고 이런 표기에 대해서 현실화를 할 것을 주장합니다. 모든 광고에서 전력 소비량/전기 요금 표기는 300kWh 이상에서, 주택 저압(단독주택용)용 요금을  늘어나는 누진제를 적용한 상태를 표기해야 실제로 늘어나는 전기 요금을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지금처럼 가장 유리한 조건에서의 전기 요금만 적어서는 전기 과소비를 막을 수도 없을 뿐더러 늘어난 전기 요금 부담이 상상을 뛰어 넘게 되어 가정의 평화까지도 위협하게 됩니다. 거짓말을 하지 않는 것은 좋지만, 거짓말은 하지 않는다는 것이 진실을 말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도 생각을 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