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는 천천히 간다고 안전한게 아니란 말이다! 밟아밟아~

저는 삼각형 브랜드(일명 삼각팬티 자동차)를 지닌 모 독일 자동차 운전자를 평균적으로 싫어합니다. 많은 수입차 운전자들이 차값이 비싸다는 이유로 제멋대로 운전을 하는 성향을 보이기는 하나(오히려 페라리 등 완전 스포츠 성향 운전자들은 오히려 일반 도로에서는 보통으로 모는 편입니다. 잘못하면 자기 목숨도 위험해지는걸 알기 때문일겁니다.) 삼각형 차 운전자들은 그러한 성향이 더 심한 것을 몸소 느꼈기 때문입니다.

물론 그 제멋대로 운전도 분류하면 소수의 '깡패운전'(주로 SLK나 AMG 튜닝 모델들 운전자)과 다수의 '김선생 & 김여사 운전'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정체 상태에서도 다른 차의 2~3배 이상 차간거리를 유지하고, 편도 4차로 도로에서 1차로나 2차로에서 남들 다 가속하는데 마이웨이로 운전하는 경우는 다른 수입차에 비해 삼각형 차들이 유독 많습니다. 개인 경험이기는 하나 유독 그런 사례를 많이 보면 좋아할래야 좋아할 수는 없겠죠.

어떤 유한마담이나 유한신사께서 타고 계신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운전은 도로의 민폐일 뿐입니다. 다른 차선에서 끼어들고자 하는 차에게는 '봉'이지만, 뒤에 붙어 가는 차에게는 그야말로 고역입니다. 보통은 차선을 바꿔 앞질러 가면 그만이지만, 도로의 사정이 좋지도 않을 때는 그야말로 속에서 불이 납니다. 좀 저속 차선으로 붙어주면 좋겠지만, 이런 차들 치고 그렇게 기본적인 도로 예절을 지켜주는 분을 못봤습니다.

하여간, 이러한 삼각형 자동차 운전자들이 하는 중년 김씨 운전인 '저속 마이웨이 운전'을 안전한 운전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이게 전혀 안전하지 않은 운전 방법이라는걸 깨달아야 합니다. 이 세상의 도로에 자기 혼자뿐이라면 그러한 운전이 안전한 방법이 되겠지만, 도로는 자기만의 것이 아니고 다른 사람과의 상호 작용으로 굴러 가는 것이기에 문제가 됩니다.

천천히 운전을 하면 자신이 남의 차를 받을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줄어듭니다. 하지만 그 속도가 도로의 평균 속도를 밑도는 경우 다른 사람의 기준으로 자신의 운전이 예상 외의 것이 되고 맙니다. 즉, 자신이 남에게 받힐 가능성은 오히려 크게 올라갑니다. '방어운전'이라는 말이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받히는건 돈을 받는 것이기에 좋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받힌 쪽은 목숨에 위협을 받지 않는다는 법이 어디 있는지 생각해 보셔야 합니다.

방어운전은 다른 이의 예외적인 행동 가능성을 예상하는 운전이지만, 자신이 남의 예상 범위를 벗어나지 않게 운전하는 것도 포함합니다. 김여사식 마이웨이 운전은 '법을 잘 지키는 운전'은 될지언정 '남의 생명을 위협하는 운전'입니다. 아무도 없는 시골 국도나 지방도에서는 그렇게 몰아도 누가 뭐라고 하지는 않지만, 대도시나 고속도로에서 그렇게 몰면 최소한 다른 사람의 스트레스 수치를 높이며, 최악의 경우 자신과 타인의 목숨을 위협합니다. 그렇게 마음대로 운전하고 싶다면 가장 하위 차선으로 붙어 주행하십시오. 그러면 누가 뭐라고 하지 않습니다. 상위 차선에서 다른 사람을 방해하지 말고 말입니다. 

덧글

  • 구라펭귄 2013/02/12 15:53 #

    '흐름'에 방해가 되지 않는 운전을 해야죠 ㅠㅠ

    AMG 달아놓고 정말 ㅠㅠ
    차가 아까운 경우가 많아요 ㅠㅠ
  • dex 2013/02/12 16:05 # 삭제

    다른 내용은 모두 동의하는데요.
    >>정체 상태에서도 다른 차의 2~3배 이상 차간거리를 유지
    가 왜 문제인지... 동의하기 힘드네요.
    정체 상태에서 차간격을 촘촘히 하면 정체가 크게 주는 것도 아닐테니, 그리 민폐도 아닐텐데...
    언급하신 2~3배라는 것이 제가 상상하지 못한 어마어마한 거리를 의미하는 것은 아닐테고요.
    그냥 심리적으로 답답하게 한다는 것인가요?
    아니면, 실제로 정체 상태에서 차간거리를 넓게 유지하는 것도 위험하다 거나 혹은 다른 차들 진행을 막는다는 것인가요?
  • Cpt Neo 2013/02/12 17:02 #

    저도 윗분말씀처럼 차간거리 유지는 좀 이해가 힘드네요.
    차량의 차간거리는 늘 유지하는게 좋다라고 표기하는 책은 많아도 밀집된 상황에서 붙여도 좋다(!)라고는 이야기들 안하니까요. ^^
    게다가 사고났을때도 차간거리 유지는 반드시 사고비율로 책정되기도 하구요.
    물론 어느정도의 차간거리냐의 문제지만 자기 차량의 차폭정도의 유지는 상황에 따라선 이해가 가는 측면도 많습니다.
    (언덕이 많은 지역에서 사는지라...)

    그런데 보통의 시가지에서 규정소도는 60km 정도일텐데 대체 얼마나 느리길래...
  • 2013/02/12 23:29 # 삭제

    차간거리는 위 글 내용으로 보면 다른 차량이 끼어들기 쉽기 때문인 것 같은데요. 그게 반복되면 뒤에 따라가는 차 입장에서는 짜증이 나기마련이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