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서스 4가 통신사와 구글의 싸움때문에 못나온다고? 오히려 일러바친 사람이 범인 아닐까? Electrosphere(컴퓨터)

제가 볼 때 넥서스 4가 통신사들이 통신 규격 문제와 특정 기능 추가 요구를 구글에 하여 거절을 당해 국내에 넥서스 4가 나올 수 없다고 말하는 저 주장은 100% 믿을 수 없습니다. 오히려 LG전자에서 넥서스 4를 국내에 내놓지 않는 것은 통신사의 의지도, 구글의 의지도 아닌 순도 100% LG전자의 의지라고 생각합니다.

첫번째 이유는 통신사들의 요구를 구글이 수용하여 맞춰 나온게 도대체 얼마나 많은가입니다. 넥서스 원, 넥서스 S, 갤럭시 넥서스는 통신사들의 주장을 받아들여 우리나라 통신사에 맞춘 기능이나 앱을 어디 추가했기에 나올 수 있었는지요? 입력 시스템과 Wallet 같은 일부를 뺀 주요 부분에 통신사들의 앱이나 기능이 들어간 적은 없었습니다. 오히려 갤럭시 넥서스는 SK텔레콤에서 'T머니 된다'고 제품 설명에 써놓았지만 갤럭시 넥서스의 NFC는 국제 표준이며 우리나라 자체 규격이 아니었기에 전혀 작동하지 않는 상황을 맞는 '사기(?)'를 치면서까지도 묵묵히 나왔습니다. 뭐 아는 분들은 NFC가 우리나라에서 안될걸 뻔히 알고 산 것이기에 사기라고 추궁하지는 않았습니다만, 왜 SKT는 사기 요소를 떠안으면서까지 구글에게 국내 규격 NFC를 넣으라고 안했던 것일까요?

그리고 구글은 지금까지 '한국 전용 롬'에 대해 딱히 심한 거부반응을 보인 곳도 아닙니다. 입력 시스템정도는 우리나라에 맞춰 넣어 'K'시리즈 롬도 내놓았습니다. 그런 구글이 갑자기 심정을 바꿔 몽니를 부릴만한 이유도 없습니다. 지금까지 세 번의 넥서스 리퍼런스 휴대전화 단말기가 국내에 나왔으며, 구글과 통신사는 모두 서로 리퍼런스 단말기에 지켜야 하는 선을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갑자기 그걸 뒤집어 서로 버티기를 할만한 이유가 보이지 않습니다.

두 번째 문제는 '넥서스 4는 국내에 없다'는 확신에 찬 이야기가 구글의 입에서도, 각 통신사의 입에서도 나온 것이 아닌 유일하게 'LG전자'의 입에서 나왔다는 것입니다. 지금 통신사의 믿을 수 없는 관계자 이야기가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 정도일 뿐 가부가 구글이나 통신사 입장에서 나온 바 없습니다. 즉, 구글이나 통신사들은 정작 이 전화기의 출시 여부에 대해 아직 아무것도 말한게 없고 유일한 주장은 LG전자가 내놓은 것 하나 뿐입니다.

정말 통신사들과 구글의 문제로 이 전화기가 국내에 '못' 나오는 것이라면 구글이나 통신사 입에서 무언가 해명의 말이라도 나왔어야 했습니다. 구글 입장에서는 지금까지 잘 내놓았던 넥서스 시리즈를 이번만 내놓지 않는다면 안드로이 생태계에 큰 도움을 준다고 칭찬해온 국내 개발자들을 단번에 무시한 처사가 됩니다. 통신사 입장에서도 순간적이지만 관심의 대상인 전화기의 출시를 단번에 거절하는건 두들겨 맞을 사유가 됩니다. 더군다나 지금까지 늦게 나오면 늦게 나올지언정 넥서스 시리즈가 국내에 안 나온 적은 없었습니다. 그러기에 그들의 이유로 무언가 틀어져 넥서스 4가 국내에 나오지 않는 것이 분명하다면 적어도 덜 두들겨 맞기 위한 해명은 필수입니다. 하지만 그 두 당사자는 왜 지금 입을 닫고 있는 것일까요?

통신사 입장에서는 넥서스 시리즈는 어떠한 경우에도 주력 모델은 아니었고, 그냥 아는 사람에게만 적당히 파는 비관심 휴대전화였습니다. 그게 넥서스 4라고 달라질 이유는 없습니다. 주력 모델도 아닌 개발자 위주의 모델에 자신들의 앱이나 서비스를 반드시 탑재해야 한다고 떼를 쓸만한 메리트가 없습니다. 통신 규격 역시 갤럭시 S3도 3G로 팔았는데, 스펙이 더 나을 것도 없는 넥서스 4를 3G로 못팔 이유가 통신사에 있을까요? 어차피 많이 팔릴것도 아닐 뿐더러 마진이 적게 나오는건 그들도 아는 이야기이기에 돈이 안되는 3G 비주력 단말기 하나를 굳이 스스로의 이미지를 팍팍 깎아가며 내놓지 않을 이유는 많지 않습니다. 구글 역시 넥서스 4가 국내에서 대박을 칠 가능성이 없다는건 알고 있을 뿐더러, 애플처럼 어떠한 수정도 거부하는 고집 400%짜리 기업도 아닙니다. 서로 '전용폰 수준의 앱을 넣어라', '단 하나의 수정도 없다'고 평행선을 그을 곳들이 아닙니다.

보통 '나쁜 넘'이라고 알려진 존재에 대해 딱히 혐의점이 없을 때는 그것을 일러바친 존재가 진정한 범인일 경우가 많습니다. 더군다나 그 '고발자'가 그 사건이 벌어짐으로서 얻는 이득(또는 손실의 예방)이 크다면 더 진범으로 의심해봐야 합니다. 그러기에 '구글과 통신사들이 나쁜넘들이래요~'라고 일러바친 넘, LG전자가 '리얼 보스'라고 의심할 수 밖에 없습니다. 사실 넥서스 4가 국내에 나오지 않을 때 가장 크게 이득을 볼 곳이 바로 LG전자이기 때문입니다.

일단 넥서스 4가 국내에 3G 모델로 나오게 될 때 LG전자 입장에서 예상해볼 수 있는 손실은 세 가지입니다. 하나는 옵티머스 G가 크건 적건 데미지를 봅니다. 많은 부분에 있어 제원이 비슷하기 때문입니다. 통신 규격은 겹치지 않아 완전히 경쟁 모델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넥서스 4는 옵티머스 G 판매에 부분적으로 악영향을 줍니다. 더군다나 '넥서스 4는 싼데 옵티머스 G는 비싸, 앙대~'라며 옵티머스 G의 가격 인하 압박의 원인이 되어 전략폰이자 프리미엄폰인 옵티머스 G의 매출액과 제품의 가치를 훼손시키는 결과를 낳습니다. 넥서스 4가 많이 팔리건 그렇지 않건 중요한 문제는 아닙니다. 그 존재가 옵티머스 G를 압박한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 문제는 LG U+에 치명적입니다. LG U+는 3G가 없어 넥서스 4 출시에 대해 아무런 혜택을 볼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많은 LG전자 단말기는 LG U+에 먼저 나오거나 전용으로 나오거나, 최소한 같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넥서스 4는 LG U+를 대놓고 배신하는 전화기가 되며, 만약 넥서스 4가 의외로 국내에서 인기를 끌면 LG U+가 가장 큰 데미지를 봅니다. 계열사인 LG전자 입장에서 절대 반가울 수 없습니다.

세 번째 문제는 넥서스 4 자체의 마진이 안나옵니다. 통신사(SKT, KT) 입장에서는 넥서스 시리즈는 주력 단말기가 아니기에 자체적으로 많은 물적 혜택을 줄 이유가 없습니다. 그러기에 사람들이 '넥서스 4 비싸~'라고 압박을 넣어도 자체적인 마진을 줄이기보다는 LG전자를 쥐어짤 가능성이 높습니다. 삼성전자야 다른 폰들을 열심히 팔아주는 만큼 넥서스 S나 갤럭시 넥서스에 대한 보조금 압박을 '까짓거'하고 넘길 수 있지만, LG전자는 그럴 상황이 아닙니다. 자기 전략폰 판매에 악영향을 주고 계열 통신사에게 피해를 주는 단말기를 마진까지 줄여가며 팔아야 합니다. 참으로 LG전자 입장에서는 속이 뒤틀릴 일입니다.

하지만 LG전자가 '국내 시장에서 넥서스 4가 팔려도 우리에게 전혀 이득이 없고 오히려 쪽박이라 안팔거다'라고 하면 사람들에게 몰매를 맞을 것은 뻔한 일. 그러니 그 책임을 통신사들과 구글에 뒤집어 씌우려는 것으로 봅니다. 넥서스 4가 만약 성공한다고 해도 LG전자가 얻을 것을 구글에 대한 신뢰 약간, 운영체제 개발 및 튜닝 노하우 획득 말고는 경제적으로는 큰 손해일 뿐입니다. 그래서 '팔기 싫다'는 것을 대놓고 드러내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핑백

덧글

  • 천하귀남 2012/10/31 11:35 #

    둘 다일거라 봅니다. LG전자와 이동통신사의 짝짝꿍이 맞겠지요.
    그러니 이통사의 보조금과 제조사의 판매장려금을 중단해야 하는데 방통위는 이걸 대충 단속하는 시늉만할테니 이럴거면 결국 이통사의 스마트폰 유통을 막아야 한다고 봅니다.
  • iris 2012/11/01 10:39 #

    방향이 왜 그리 가는지는 모르겠으나, 넥서스 4에 대해 이통사는 딱히 이걸 안팔아야 이득이고 팔면 손해인 입장이 아닙니다. 대신 리퍼런스 폰의 특성상 많이 팔리지도 않고 마케팅을 열심히 할 이유가 없을 뿐입니다.(마케팅을 한다고 많이 팔리는 특징을 갖지 않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다른 넥서스를 잘 팔아왔기에 저항할 이유도 없습니다. 그 때문에 LG전자 책임론을 꺼내는 것입니다.
  • 천하귀남 2012/11/01 11:36 #

    레퍼런스가 안팔린게 아니라 보조금을 제대로 안줘서 안팔린게 아닌가 합니다.
    실제로 갤럭시 넥서스 나올무렵에 갤럭시S2 LTE와 비교하면 할부 원금이 넥서스가 비싼데요. 더군다나 LTE폰 민다고 갤럭시 넥서스 마케팅도 통신사가 제대로 않했습니다. 갤넥에 통신사 보조금 많이나오는건 갤럭시S3나 나온 이후이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뒤로 복잡한 보조금과 장려금을 막아야 한다고 하는겁니다. 이런식으로 가면 LG나 삼성 애플의 서너개 모델이외에는 선택할 기기가 남지 않을겁니다. 기기의 성능이 아니라 보조금의 여부로 결정되는 인기폰은 별로 내키지 않습니다.
  • Ya펭귄 2012/10/31 12:33 #

    상황파악들을 좀 이상하게들 하는 것이, 이통사 입장에서는 '출고가가 낮은 고스펙 폰'이야말로 이통사 보조금이 덜 나가면서도 통신료는 통신료대로 받아먹을 수 있는 절호의 물건이란 점은 고려 안한다는 거죠.... 사실 그 보조금 부분은 결국 출고가(그리고 당연히 거기에서 네고로 좀 더 까지고) 에서 이통사와 제조사중 누가 더 보조금을 더 분담할 것인가 하는 싸움으로 귀결되기 마련인데 애초에 출고가가 낮아지면 네고값이나, 이통사에서 부담하는 보조금이나 할 것 없이 이통사가 절대적으로 유리해지는 구조가 되거든요. (그것때문에 요즈음 이통사넘들이 국감이랑 언론에서 출고가가 높아서 통신료가 비싸다는 약팔이를 하는 중.... 지들이 언제 출고가대로 물량을 떼갔다고....ㅋ)
    때문에 말씀하신대로 애초에 넥서스4 납품에 대한 협의는 이통사가 아닌 제조사가 파투낼만한 요인이 좀 더 크기는 합니다. 물론 이통사쪽도 현재로서는 워낙 LTE에 역량을 집중시키는 상황이기 때문에 '몇 대 팔리지도 않을 3G 레퍼런스폰' 에 대해서는 관심을 가지기 힘들다는 점은 있어도...
  • iris 2012/11/01 10:31 #

    장기간 유지해주면 정말로 '봉'인데 우리나라는 워낙 체리피커가 많아서 말입니다...^^
  • Mr.Gon 2012/10/31 15:31 # 삭제

    갤놋1 3g때도 움직이지 않던 해외구매욕이 넥4로 불끈 솟아나는 중입니다.
    (익스펜시스에서 안판다고한게 좀 아쉽네요)
  • iris 2012/11/01 10:30 #

    아직 국내 출시가 완전히 좌절된 것은 아니고, 이렇게 이슈화가 되는것만으로도 LG쪽에는 압박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아직 희망의 끈을 놓을 일은 아닙니다.^^
  • 이세리나 2012/10/31 15:49 #

    LG전자에서 나왔다고 했을때 이미 어느정도는 예상하고 있었습니다..
    여태까지 레퍼런스폰이 SKT와 KT에서만 나왔던거 생각하면 말이죠..

    뭐 전 살 생각이 전혀 없지만, 레퍼런스폰만의 매력때문에 찾으시는 분들이 많은걸 생각하면 아쉬우실거 같긴 하네요.
  • iris 2012/11/01 10:21 #

    LTE가 영원히 안나올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나오더라도 머리는 아플 것입니다. 갤럭시 넥서스도 미국에서만 LTE가 나왔는데 3G 모델과 달리 '이런 X판 전화기가 다있나~'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 유피 2012/10/31 16:42 #

    LG가 큰 그림 못 보고 사소한거에 집중하거나 신경쓰다가 말아먹는거 한 두번 보시나요....
    근데 또 반대로 생각해 보면 큰그림을 지금 삼성이 잡고 있기 때문에 LG로서는 돌파구를 찾으려고 그러는거 같기도 한데...역시 문제는 그거겠죠. 그 돌파구를 찾는다는게 계속 삽질만 되고 있는것.

    엘지 입장에서는 옵G등으로 '구글'의 넥서스가 아닌 'LG'의 제품군이 우수하단걸 알려야하는데, 넥4는 LG입장에선 달가울 수가 없는게 비록 LG가 만들어줬지만 사후관리는 다 구글이 하니까 사람들이 LG제품이 아닌 '구글'제품으로 인식해버린다는 문제가 있지요. 그래서 옵G에 집중하고 넥4 수입을 안 하려는 태도를 보이는걸겁니다.
  • iris 2012/11/01 10:20 #

    넥서스를 사는 계층은 우리나라에서는 두 가지로 나뉩니다. 하나는 '리퍼런스'라서 사는 개발자나 리퍼런스 마니아, 다른 하나는 '그냥 적절히 싸니까 사는 사람'입니다. 전자는 넥서스 시리즈가 제조사의 물건이 아닌 구글의 물건임을 확실히 인식합니다. 하지만 후자는 그러한 성향이 희박해집니다. 오히려 제조사의 영향을 더 중요하게 여깁니다.

    넥서스 시리즈는 구글이 자신들이 정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규격을 따르도록 하여 제조사에서 만들도록 하지만, 우리나라에서의 판매는 제조사와 통신사에서 합니다. 그러기에 '구글이 만든 물건'이라는 느낌을 주기가 어렵습니다. 갤럭시 넥서스만 해도 구글 로고와 삼성 로고가 모두 있는데, 이 전화가기 무엇인지 잘 모르는 사람은 어디 물건으로 보겠습니까? 그 때문에 넥서스 4를 구글 물건으로 인식할 사람은 넥서스의 정체를 정확히 아는 사람을 빼면 국내에서는 거의 없습니다. 넥서스 4 논란은 LG전자의 기술력 홍보가 안되는 문제보다는 당장 LG전자 매출에 악영향을 주는 동족상잔의 비극때문이라고 간단히 보는게 더 나을 것입니다. 사람은 꽤 간단한 뇌 구조를 갖고 있으니까요.^^
  • 어른이 2012/10/31 19:46 #

    u±랑 헬전이랑 같은 가족이지만 유플의 손해가 헬전의 손해는 아닙니다. 헬전은 이통사에 물량만 많이넘겨 돈만벌면되죠. 역시 국내에선 팔아봤자 돈안되고 옵G에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잇으니 판매를
    안하는 거겟죠. 넥4를 살건 아니지만 우리는 헬전을 까야합니다. 헬지는 아직정신못차렷네요.
  • iris 2012/11/01 10:14 #

    그냥 '정상적인 기업'이면 계열사가 어떻게 되건 상관 없이 팔아야 하는데, LG전자는 과거부터 지금까지 전략폰은 무조건 LG U+를 최우선으로 삼아왔습니다. 즉, 루저 3위 계열사 살리기에 팔을 걷어 붙인 상태입니다.
  • 음아 2012/11/01 09:47 # 삭제

    자네 넥서스4 나오면 살건가?
  • iris 2012/11/01 10:13 #

    갤럭시 넥서스 개통한게 올 여름인데요? 그리고 전기 퍼먹는 쿼드코어로 갈 이유도 없습니다. 이걸로 게임을 하는것도 아니구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